• 왜 캐공인가?
  • 캐공 야간상담
  • 연수프로그램
  • 생생현지소식
  • 공지사항
  • 할인정보
  • 생생경험담
  • 사무실소식
new
hot
학원과의 원스톱수속 당신을 위한 연수플랜

생생경험담
게시판 뷰
제 목 벤쿠버 KGIC #.영어실력을 쌓는 나만의 노하우!
학 교 지 역 ()
작 성 일 15-03-10 19:28 작 성 자 돈펠더 조 회 47,012

캐나다 벤쿠버에서 2달째 어학연수 중인 KGIC 학생입니다.

 


아직, 영어실력이 탐탁치 않은 터라 나만의 노하우라 일컫기도 부끄럽지만,

나와 같은이가 적지 않으리라 믿고 이렇게 적어본다.

영어실력이 좋으면 왜 영어공부를 하겠느냐! 라고 생각하며..

 


나는 워킹홀리데이 비자라서 3개월 어학원 등록을 하고, (3개월 너무 짧은..)

그 뒤론 캐나다 현지에서 일을 구해야 하는 입장이다.

당장 3개월만 영어공부를 한 뒤, 현장투입(?)되어야 하기에 영어에서 여러영역이 중요하기는 하나,

나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Listening과 Speaking 즉, 'Conversation' 근데 이 두 영역이 나에겐 가장 힘들다는 거..!


어학원 친구들을 보면 대다수가 필리핀 어학연수를 거치고 왔다. 평균 2-3개월 정도

필리핀 어학연수를 거치고 온 친구와 안거치고 온 친구(나를 포함해서)는 차이가 난다. 아니 날 수 밖에 없다.

나도 한국에 있을 때 영어공부를 하긴 했지만 고작 하루에 1시간 정도?

 일주일에 한번 회화스터티 참석 이정도가 고작이었다.

이러니 차이가 확실하게 날 수 밖에.

 


한국에 있을 때라도 좀 더 열심히 하지 않은 것이 가장! 후회된다.

 

 

한국에서 직장을 다니며 일을 하다 온 나는 가장 기본적인 문법도 다져지지 않은 상태라

문장만드는 것 자체가 힘든 실정이다.

그래서 학교 수업이 끝난 후, 도서관으로 직행한다.

학교 수업이 끝나고 나면, 내가 무엇이 부족한지 뭘 공부해야 하는지 그날그날 느껴진다.

도서관에서 학교에서 들은 문법 수업 외에도 문법 강의를 1~2개씩 듣고,

수업시간에 완벽히 이해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체크를 해두고 복습을 하며 정리한다.


그리고 KGIC는 학교 어플리케이션을 가지고 있다.

이 어플을 통해서 여러가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나는 이 어플에서 Listening Materials이 너무나도 유용하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나에게는

리스닝 교재에 따른 리스닝 자료가 들어 있어 몇 번이고 들릴 때까지 들어볼 수 있는 것이 정말 도움이 된다!

솔직히 리스닝 수업 때 한 번 듣는 걸로는 부족하다 안들린다... 그래서 나는 매일은 힘들지만

시간이 될 때는 리스닝 자료를 미리 여러번 들어서 내용을 파악하고 수업에 참여하려 한다 예습하는 것이다!

예습한 날과 안한 날의 수업만족도도 확연히 차이가 난다.

좀 더 디테일한 것을 물어볼 수 있고, 더불어 자신감도 붙어

이것 저것 질문도 더 많이 할 수 있다는 것!

아주 흔한 공식이지만 예습 복습은 정말 중요하다.

특히 복습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그리고 캐공유학원에서 제공하는 Conversation Class가 있다!


유학원에서 현지 캐내디언과 1대1 혹은 1대 2~3의 그룹 회화수업을 하는 것인데,

처음 1주~2주간 일명 베타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일주일에 3 time or 5 time 한시간씩 현지 캐내디언과 회화수업을 할 수 있다.

그리고 베타서비스 기간이 끝난 뒤, 계속 해서 수업을 받고 싶으면 받으면 되는 것이다.

학교는 아무래도 학생이 많다보니 나의 회화에 대해 디테일하게 점검받지 못한다 받기 힘들다.

하지만

 유학원 회화수업은,

 일대일 혹은 소수그룹 회화수업이다보니 티쳐가 그때그때 바로 잡아주기 때문에 유용하다.


그리고 수업이 끝날때쯤에는

 내가 한 대화들에서 부족한 점 및 고쳐야 할 습관, 발음 등에 대해 세밀하게 작성하여 티칭해준다.

유학원은 가보면 알겠지만, 아주 시설이 쾌적하다 항상 여러 유익한 행사를 주최하여 유학원생들을 초대하여

여러가지 액티비티를 진행하고 아무런 행사가 없더라도 그냥 유학원에 놀러(?)가기도 한다.

매일 출근도장(?) 찍는 친구도 있다.

그만큼 편하다는 뜻! 
 
    
   

그리고 학교에서 친구들과 많이 얘기해야 하고 한 문장이라도 더 입 밖으로 내뱉어야 한다.

수업시간보다 단 10분이라도 먼저 도착해 주위의 친구들에게 안부인사라도 건네며 대화를 유도한다.

'How are you?', 'What did you do yesterday?'.'How's it going?','What's up?' 등

간단한 안부인사에 매일 조금씩 다른 대답이 오게 된다.

나 또한 대답할 때 매일 똑같지는 않을 것이다.

똑같은 일상이었다 하더라도 같은 일상을 다르게 표현해보는 것이다.

친구들과도 친해지고 스피킹도 하고, 아주아주 기본적인 방법이라 생각한다.

실제로 나의 학교는 아침 첫교시에 수업시작하고 5~10분간은 각자의 근황에 대해 티쳐와 함께 얘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렇게 서로 얘기하며 가끔 생활의 팁이나, 여행지 추천, 여행팁을 얻기도 한다.

어렵지 않다 다같이 TRY 해보자!

 

↓아래 사진은 학교티쳐가 추천해준 읽기 쉬운 영어도서목록이다.

 

 


도서관에서 구하기 쉬우며, 같은 내용이지만 레벨에 따라 단어의 난이도를 달리하여

읽을 수 있도록 한 책들도 목록이 있어서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또 다른 방법으로, 도서관의 어린이도서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어린이가 글을 익히기 쉽도록 만든 도서이기에 능숙하지 못한 영어실력을 가진 이에게는 적합할거라 생각된다.

이렇게 정보 주제별로 나눠져있어서 원하는 정보를 얻기에 용이하다. 
    
 
   

그리고 수업시간에 티쳐가 추천해준 도서 선택 방법으로는,

책을 아무렇게나 펼쳐나 어떠한 페이지가 나왔을 때,

거기에서 모르는 단어나 어려운 단어가 5개이면 그 책은 본인이 공부하기에 적절하다고 한다.

4개 이하일 경우 조금 쉬운 책이므로 다른 책으로 바꾸고,

 6개 이상이면 본인에게 조금 어려울 수 있으나 공부할만 하다고 한다.

실제로 이 티쳐는 한국에서도 4년간 교육을 공부하셨고, 필리핀어, 한국어, 영어 3개를 구사하는 티쳐이다.

 

 

나는 어린이 책과 추천목록의 책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일주일에 한 권씩만 해도 아주 도움이 많이 될 거라 생각된다.

 

그리고 이것은 내가 캐나다에 머물면서 시작한 공부방법이다.

나는 홈스테이를 하고 있는 중이고 필리피노 홈스테이맘과 멕시칸 룸메이트가 있다. 

한국인 룸메이트가 있긴 하지만 서로 되도록이면 영어를 쓰려고 노력 중이다.

 하지만 둘다 능숙치 못한 영어실력으로 인해

답답해서 한국어가 툭툭 나오지만 가급적이면 삼가고 있다.

다른 이들 앞에서 둘만 한국어 쓰는 것도 좀 무례하다고 생각되기에


집에 있으면 이런 저런 얘기들을 하게 된다.

 처음에야 오늘 학교어땠냐 적응하기는 어떠하냐 뭐 이런 얘기들이 고작이다.

하지만 시간이 좀 지나고 사람들과 친해지며 여러 대화들을 하게 된다.

그러면서 나의 영어실력의 한계를 느끼게 된다. 제한적인 단어들, 문법이나 문장구조의 엉망진창.

다행히도 룸메이트나 홈스테이 맘이 친절하고 내 말을 잘알아듣는 편이라 대화가 되기는 하지만, 뒤죽박죽 문장구조와

단어나열 형식의 대화가 고작이다.

 

그래서 생각한 방법이 Dialogue를 만드는 것이다.

집에 가면 항상 대화의 시작은 '오늘 있었던 일'에 관한 것이다.

그래서 도서관에서 오늘 있었던 일, 하고 싶은 이야기에 대해서 미리 Dialogue를 만들어 생각해보는 것이다.


예를 들어,

    
 

방학에 대한 대화와 룸메이트 친구가 떠날 때 적은 편지내용이다

이렇게 일상생활 대화들을 미리 연습해보는 것이다.

실제로 내용에 대해서는 체크받지 않아서 문법이나표현이 정확하지 않지만.. Just  Try!


이렇게 하면 집에 가서 실제로 얘기를 할 때, "어...", "어..."의 횟수가 줄어든다.

또한 미리 연습했던 문장을 스피킹하면물론 기억에도 더 잘 남는다.

언어는 계속 사용해야 내 것이 된다고 생각한다. 입 밖으로 내뱉자!

예상했던 대로 대화가 흘러가지 않아도 미리 공부했던 문장패턴 하나만 써먹어도(?) 큰 수확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이번에 학교 방학을 맞이하며 학교수업대신 집에서 할 수 있는 공부를 생각해보았다.

이미 많은 학생들이 알고 있는 영어공부 방법이지만, 집에서 외국드라마나 외국영화로 공부하기!

외국드라마나 외국영화를 보면 훨씬 더 자연스럽고 다양한 영어표현을 익힐 수 있다.




나의 경우는, 외국드라마로 시트콤을 추천하고 싶다.

오래되고 식상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프렌즈'를 추천한다.

'프렌즈'는 미드로 영어공부하려고 생각하는 이들이면 한번 이상은 다 들어봤을 정도로

미드 영어공부의 정석이라 생각된다.

미드로 하는 영어공부는 일단 재미가 있어야 그만큼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

미드와 관련해서 검색해보니, 추천작으로 '모던패밀리(Modern Family)','How I Met Your Mother' 등이 있다.

위에 언급한 미드는 전문용어나 특수용어보다 일상생활 회화가 많이 나와 더 도움되리라 생각한다.

            

 

 

외국영화의 경우, 나는 애니메이션부터 보았다.

애니메이션 영화의 경우 일반영화보다 스토리 파악이 훨씬 쉽기 때문에 보기에 편하다.

위에서도 말했듯이 흥미유발이 되지 않으면 지루하기만 할 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러니 중간에 포기하는 것을 방지하지 위해,

리스닝이 잘 안되더라도 어느정도 스토리 파악을 할 수 있는 레벨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전체적인 스토리를 파악하는 리스닝에 그치지 말고, 어떠한 문법이나 문장 표현을 정해놓고

그 영화에 그 표현이  얼마나 사용되는지, 어떻게 표현되는지,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예를 들어 "as~as" → as + adj/adv + as 비교대상(문장 or 명사) : ~만큼 ~하다

이 표현이 독해문장에 나온다면 우리는 익숙하게 느끼며 해석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회화에서는 선뜻 사용되지 않는다(나의 경우..) 하지만 원어민들은 이 표현을 자주 사용한다고 하니

영화에서 이 표현이 얼마나 나오고 어떻게 표현되는지 캐치하는 것도 공부의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내가 하고 있는 여러가지 영어공부 방법에 대해 주저리 주저리 읊어보았다.

내가 마스터급에 달하는 영어능력자라면 '나는 ㅇㅇㅇ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 라며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을 추천하겠지만 나도 이제 한창 걸음마를 떼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 중 한명으로서,

영어공부를 하는데 있어서 참고나 응용이 되었으면 하는 방법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나를 포함한 영어공부하는 이들에게 이것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게시물수 2,344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사진 제목/내용 작성자 날짜 조회

[제29회감사이벤트] 간단하게 응모하고 대박행운의 주인공이 되… (2)

[더보기]

캐공 03-10 20,867
2344

[Vancouver] CSLI - 액티비티 :라이트하우스 하이킹

금요일 액티비티로 노쓰밴쿠버의 라이트 하우스 하이킹을 신청했다.  CSLI 까지 10시 까지 도착을 해야 하고, 신청한 친구들이 모이면 다같이 출발한다.  버스를 타고 40분정도 간 것 같고, 입장료는 없었다.   다행이도 날씨는 매우 화창했으며 해변과 인접한 하이킹이라 심심할 틈이 없었고,  큰 바위 위에서 먹는 홈스테이 런치박스의 맛은 별로지만, 여러가지 상황들… [더보기]

goguma 05-23 473
2343

[Vancouver] CSLI - 주간 테스트

CSLI 에서는 매주 목요일 테스트를 진행하고, 이번주는 Gerund 에 대해 테스트를 보았다.  (가장 많이 헷갈렸던 Stop ~ing, Stop to ~ ...  수업중에 궁금하거나,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Teacher에게 질문하면 최대한 자세히 알려주는데,  그것마저 이해가 안될때는 쉬는시간이나 방과후에 네이버의 힘을 빌린다. ) 언제나 그렇듯 테스트는 항상 긴장 되기 마련  테스트의 시… [더보기]

goguma 05-23 472
2342

[Vancouver] CSLI - 쉬는시간, 게임

쉬는시간 이벤트로 모든 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게임을 즐긴다.  그냥 구경만 하고 싶었던 찰나에, 나의 오전 클래스 Teacher와 눈이 마주치는 바람에  반 강제로 참여를 하게 되었다.  오후 클래스에 주로 했었던 Hot Seat 게임인데  한명이 문제를 맞추고 나머지 3명이 설명을 해줘야 하는 아주 간단한 게임이다.  오후 클래스에서는 보통  단어로 이 게임을 즐기… [더보기]

goguma 05-23 481
2341

[벤쿠버] inlingua - 스터디 공간, 인링구아 전경

- 스터디 공간, 인링구아 전경 -   인링구아는 오후12시부터 3시까지 개인적인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요. 라운지에서 앉아서 공부하면, 선생님들이 계셔서, 거기서 물어봐도 되고, 개인적인 숙제 하기에도 좋아요. 인링구아는 3층부터 있는데, 공간이 좀 특별하게 되어 있어요.  3층부터 5층까지가 내부에서 바로 올라 갈수 있도록 복층으로 되어 있어요.  아래… [더보기]

elena 05-22 553
2340

[벤쿠버] inlingua - 시간표

저희 학원이 원래는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반 혹은 4시(super intensive)에 수업이 항상 끝났었어요. 1시간 반씩 3교시, 혹은 4교시를 해요. full로 신청하신 분은 4시에 마쳤었는데.. 수업시간표가 바꼈어요. 항상 오전에 수업듣고, 오후에 숙제하고, 쉬었는데.. 지금처럼 오후에 수업이 있으면, 아무래도 늦게 일어나게 되고, 전날 더 늦게 자게 되더라구요. 바이오리듬이라고 하잖아요. 생체리듬… [더보기]

elena 05-22 561
2339

[토론토]GV어학원 - 나만의 용돈 관리방법

오늘은 용돈 관리 방법에 대해서 글을 써보도록 할게요~ 저는 용돈 관리 방법이 특별히 없어요ㅜㅜ그냥 저는 물건을 사거나 음식을 사먹으면 영수증을 모아둬요! 그래야 매달 돈을 어느 정도 썼는지 알 수 있고돈 쓰는 양을 조절 할 수 있어요!그리구 되도록이면 가격대비 양 많고 맛있는 음식을 사먹어요. 한식은 정말 비싸고 캐나다 브랜드 음식이 싸더라구요!저는 피자피자라는 곳에서 피자를 즐겨… [더보기]

옥동이 05-18 738
2338

[토론토] GV어학원 - 레벨테스트 관련

벌써 캐나다에 온지도 한달이 되었어요. 마지막 4주째 목요일에는 테스트를 봐요~리튼테스트와 스피킹 테스트를 보는데 점수를 80%이상 충족 시키면 레벨을 한단계 올릴 수 있어요.목요일에는 레벨테스트를 보고 금요일에는 목요일에 봤던 테스트 정답을 맞추어 보고 틀린거에 대해 담당티처께서 1:1로 피드백을 해주세요~ 이 사진은 스피킹 테스트에 대해 피드백을 해주신거에요~스피킹 태스트 동안… [더보기]

옥동이 05-18 737
2337

[토론토]ILAC - 홈스테이

빅토리아 파크 근처에 있는 우리집!!은 진짜 어느 홈스테이에비해 탑클라스라고 자부할 수 있다..♡홈대디와 홈맘이 만나자마자 진짜 친딸처럼 대해주시고,(아들만 둘이라 더 그런것 같다)밥 먹을때도 부족하진않은지 더 주려고하시고 오늘 어땠는지 항상 물어보시고 너무 잘해주신다ㅠㅠ  원래 이 집은 방이 2개인데 내 방을 이제 새로 만드셔서 얼마전에 만들어 놓은거라 침대없는 새 방으로 … [더보기]

김현아 05-17 722
2336

[토론토]ILAC - 수업 첫날

ILAC 수업은 8시30분부터 시작이었는데 ttc problem이 많다는소리를 하우스메이트들에게 많이들어서 일찍 여유있게 나왔는데 8시에 도착해버렸다..ㅋILAC은 8시30분부터 1시30분까지는 ESL영어 수업을 하고 1시50분부터 3시20분까지는 power english로 선택할 수 있는 수업이다.나는 power수업까지 있어서 3시20분까지 수업이었다.    반마다 룰이 조금씩 다르지만 우리반은 8시40분까… [더보기]

김현아 05-17 745
2335

[토론토]ILAC - 도착&첫날

도착하여 일주일 동안 시차적응과 CIBC 통장 개설, 핸드폰 개통 등 전반적인 토론토 생활에 필요한 것들을 준비하고,환전은 한국에서 올때 아예 많은 돈을 들고왔다.(송금수수료 때문도 그렇고 통장개설 후 바로 넣어두기 위해.) 홈스테이에서 워낙 잘 챙겨주셔서 일주일동안 적응하는데 불편함도 없었고 하우스 메이트들이 다 한국인들이라 많은 정보도 얻었다.   그리고 일주일 후 4… [더보기]

김현아 05-17 733
2334

[토론토] SSLC - 하이파크 벚꽃구경

토론토에 드디어 봄이 왔습니다 :) 올듯 안올듯 끝날듯 끝나지 않던 겨울이 지나고 따스한 봄바람이 부는 봄이 왔어요 !  한국에서는 한달? 한달반? 전에 벚꽃이 피고 이미 다 졌을 벚꽃이 하이파크에 찾아왔습니다. 한국에서는 매년 벚꽃 필 시기가 되면 연례행사처럼 친구와 또는 가족들과 벚꽃놀이를 가곤 했는데요. 캐나다에서 벚꽃놀이를 할수 있을 거라고는 정말 꿈에도 몰랐어요… [더보기]

SUBEEN 05-15 859
2333

[토론토] SSLC - 토론토 아일랜드

이번주 금요일 ! 학원이 끝나고 토론토 아일랜드를 다녀왔어요 :)정말 가고 싶었던 곳인데 2월부터 날씨 좋아지면 가야지 ~ 하고 아끼고 아끼다가 이제서야 다녀왔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추웠어요 ㅎㅎ 오들오들 떨면서 놀았지만 갔다오길 정말 잘한거 같아요 ! 토론토 아일랜드에 들어가려면 배를 타고 가야해서 티켓을 구매해야해요.가격은 택스포함 8달러 조금 안되게 지불했습니다:) 왕복 … [더보기]

SUBEEN 05-15 852
2332

[토론토] SSLC - CACCT 수업 (면접준비)

저번에 말씀드렸다 싶이 저는 요즘 CACCT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CACCT 승무원을 준비하는 과정으로 8주를 수료하면 수료증이 따로 나오는 수업입니다. 승무원이 하는일 뿐만아니라 승무원이 되기위해 이력서 쓰는법, 인터뷰면접 롤플레이 등 실직적으로 도움이 될만한 연습들을 하고 있는데요.이번주에는 resume 쓰는 법과 e-mail resume cover letter, Intervies questions에 대해 수업을 했습니다.… [더보기]

SUBEEN 05-15 846
2331

[토론토] ILSC어학원 - 토론토 시청

오늘 아침에 집에서 나와 학원에 가는 길엔 쌀쌀해서 외투 챙길걸 하고 후회했는데 학원이 끝나고 나서는 더웠다.집 가기엔 아까운 날씨라 친구들과 학원에서 가까운 토론토 시청에 걸어갔다. 토론토에서 꼭 가봐야 할 곳이 학원에서 걸어갈 수 있어서 너~무 좋다!! 토론토는 비, 눈만 안오면 날씨가 정말 좋다.내가 토론토를 선택한 이유는 나는 비 오는 날씨를 싫어하는데 밴쿠버가 비가 많이 온다고… [더보기]

sally0531 05-11 916
2330

[토론토] ILSC어학원 - 주말

저번 달에 같은 반이었던 친구들과 주말에 bloor-young 역에 위치해있는 코비라는  한국 식당에 갔다왔다.외국인 친구들도 있는데 한국 음식을 다들 좋아해서 한국 식당으로 가서 치즈 닭갈비를 주문했다!일본에서 치즈 닭갈비가 엄청 유명하다고 한다:) 다행히 친구들도 한국 음식이 맛있다고 했고, 반찬들도 맛있게 먹었다. 우리가 많이 시켜서 서비스로 파전도 받았다!! 치즈… [더보기]

sally0531 05-11 918
and or
  • home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