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 캐공인가?
  • 캐공 야간상담
  • 연수프로그램
  • 생생현지소식
  • 공지사항
  • 할인정보
  • 생생경험담
  • 사무실소식
new
hot
학원과의 원스톱수속 당신을 위한 연수플랜

생생경험담
게시판 뷰
제 목 [밴쿠버] CCEL어학원 - say goodbye
학 교 CCEL 지 역 벤쿠버(Vancouver)
작 성 일 17-03-09 09:49 작 성 자 okkey1 조 회 6,594
캐나다 밴쿠버에 도착하여 학원에서 처음으로 사귄 일본인 친구의 마직만날이여서 송별회를 하였다.
 
그 친구는 18살 고등학생으로 귀여운 일본인 여자아이였다. 처음 만났을떄 우리는 왠지모르게 통하는 부분이 많았다.
나랑 그 친구랑은 나이차이가 꽤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말도 잘통하고 꽤나 어른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일본인 친구 이름은 유이였는데 유이는 피아노를 전공하였지만 심리학을 배우고 싶어 전공을 바꿔 대학을 가기위해 
영어를 배운다고 하였다. 전공을 바꾸는 이유는 개인적인 사정이기에 여기에 쓸 수는 없지만 이유를 듣고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았다. 피아노를 칠 수 있는 재능을 이용해 마음이 아픈사람들을 더 잘 치료해줄 수 있을거라는 말을 하는 
그 마음씨가 참으로 예뻤던 것 같았다.

 
유이는 일본에 자기가 원하는 대학에 갈려면 토플 점수가 필요해서 5주 후 학원이 끝나면 일본으로 돌아가 토플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우리는 거의 매일매일 방과후에 다운타운을 돌아다니며 카페에서 맛있는 디저트와 커피를 마시며
많은 이야기도 하고 쇼핑도하고 주말에는 근교로 놀러도 가고 크리스마스에 같이 파티도 하였다.
유이는 특히 한국 드라마를 좋아했고 한국어에 관심이 참 많았다.
그래서 서로 한국어를 가르쳐주고 일본어를 가르쳐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일본으로 돌아가기 전날 우리는 하버타워 전망대에 올라가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유이는 결국 울었고,, 나도 마음이 많이 
찡했다.
밴쿠버에서 처음으로 사귄 외국친구이기도 했고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어서 그런지 유독 정이 많이 생겼던 것 같다.
유이는 일본으로 돌아가기 싫다고 밴쿠버에서 우리들과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좋은 추억을 가지고 싶다고 했다.
유이의 그런 마음을 100% 이해했기 때문에 걱정말라며 라인으로 페이스북으로 연락하며 지낼 수 있다고 다독여주며
달래줄 수 밖에 없었다. 나중에 한국에 놀러오면 같이 제주도에 가기로 약속을 하며 공항까지 따라가진 못했지만
아침에 집앞에서 같이 택시를 기다리며 배웅까지 해줬다.
벌써부터 보고싶은 유이이지만 곧 한국과 일본에서 만나기를 바라며 잘가 유이야!!

 

게시물수 3,004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사진 제목/내용 작성자 날짜 조회
3004

[벤쿠버] GV - Thanksgiving day

한달에 한번씩은 꼭 공휴일이 있어서 꿀같은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거 같아요!! 저의 10월 공휴일은 바로 10월 8일 Thanksgiving day 였답니다!! 캐나다의 Thanksgiving day 는 매달 10월 두번째 월요일이에요! 추수감사절이라고도 하죠! 한 해 수확을 감사하는 캐나다의 추수감사절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 날이 무슨날인지 잘 몰랐는데 캐나다에선 크리스마스와 함께 가장 큰 명절로 손꼽히는 날이라고 해요!… [더보기]

aye1 12-12 5
3003

[벤쿠버] GV - PM수업관련

오늘은 저의 PM 수업에 대해서 써보려고 해요 ! 첫달 pm은 입학테스트를 보면서 담당 선생님과 추천또는 자기 결정으로 피엠 수업이 정해져요! 저는 첫달 pm 은 vocabulary 와 power speaking 을 신청해서 들었답니다! 그리고 그 다음달부터의 pm은 매달 있는 레벨테스트를 보기 전날 부터 벽면에 붙어있는 종이에 적어서 신청할 수 있어요!! 사실 저는 뭐가 뭔지 잘 몰라서 친구들이랑 같이 academic 수업을 … [더보기]

aye1 12-12 4
3002

[벤쿠버] GV - 홈스테이

밴쿠버에 생활한지 벌써 6주가 되어가고, 계속 좋았던 날씨의 밴쿠버에 비가 왔어요 :) 단풍국의 단풍은 비에 젖어도 예쁘네용 ㅋㅋㅋ 저는 오늘 캐나다의 마트 중 하나인 슈퍼스토어에 다녀왔어요 ㅋㅋ 요리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지만 못하기 때문에 마트는 저랑 거리가 멀거라고 생각했는데 요즘 밴쿠버에서 저의 낙은 마트가기에용 ㅋㅋ 그리고 슈퍼스토어가 다른 마트보다 저렴해서 저는  여기서 살… [더보기]

aye1 12-12 9
3001

[토론토] ESC - 드라이어 구매 후기

안녕하세요... ㅋㅋㅋㅋ 이번 포스팅은 잡다한 리뷰를 해볼까합니다... 한국에서 가져온 드라이기는 전압이 안 맞아서 그런지 센 바람이 안 나오더라구요.... 그래서 한 삼개월 넘게 쓰다가 전 머리가 길어서 도저히 불편해서 못 쓰겠어서 아마존에서 하나 구매했습니다!.. 전 항상 리뷰를 중시하는편이라 리뷰 좋은 제품으로 구매했어요  가격은 삼십불 넘었던 것 같습니다..!  좀 작은걸 … [더보기]

ㅇㄱㅇㄱ 12-12 7
3000

[토론토] ESC - 서점 구경

안녕하세요 이번 포스팅은 블로어영에 있는 도서관에 있는 서점에 대해 포스팅하려합니다! 말이 장황하죠 ㅋㅋㅋ 아시는분은 아시다시피 블로어영에 있는 도서관이 아마 온타리오에서 제일 클거에요 메인 도서관이라고 들었어요 아주아주아주 넓고 크고 다양한 룸들이 있고 충도 여러개에요!  근데 그 건물에 끝자락? 중간?에 서점이 있더라구요!! 저는 또 굿즈를 보면 정신을 못 차리는터라... … [더보기]

ㅇㄱㅇㄱ 12-12 6
2999

[토론토] ESC - 아이디카드 만드는법

안녕하세요  오늘은 신분증을 만들러 갔습니다.. 여기서는 여권을 들고 다니는게 너무 귀찮기도 하고 또 우편물 찾으러갈 때  주소를 확인해야할 길이 없으니까 우편물도 들고가야해서 여간 귀찮은게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포토 아이디를 만들러 갔습니다 Ontario Service 라고 구글맵에 치시면 아주 많이 나올거에요 집에서 가까운 곳으로 가시면 됩니다~  저는 다운타운쪽에 갈 일 … [더보기]

ㅇㄱㅇㄱ 12-12 5
2998

[토론토] GV(현CES) - 토론토 아일랜드

이번주 월요일에 친구들하고 토론토아일랜드에 갔다왔어요. 레벨테스트가 있는 주, 다음주 월요일에는 학교가는 것이 옵션이기 때문에 토론토 아일랜드를 가기로 결정했어요. 운이 좋게도 날씨가 화창하기는 했지만 정말 추웠어요. 토론토 아일랜드를 가려면 페리를 타야해요. 아마 7달러인가 이정도 했던 거 같아요.페리를 타려면 유니온 역에서 내려서 스티리트 카를 타도되고 굳이 안타고 걸어서 10분… [더보기]

내가바로킹… 12-12 8
2997

[토론토] GV (현CES) - CN타워

시험을 보고 가벼운 마음으로 CN타워 구경을 하러 갔다. 토요일 낮시간에 갔는데 날씨가 약간 흐려서 경치가 별로 좋지 않았다. 지하철을 타고 union역에서 내려서 CN타워까지 걸어갔다. 가는길에 핫도그 포장마차가 보였는데 너무 비쌌다. 5달러 정도 했는데 우리나라에 비하면 너무 비싸다. 그래서 사먹을 엄두가 나지 않았지만 나중에 한 번 쯤은 먹어보고 싶다. 그리고 포장마차도 Tax를 받는지 … [더보기]

Carrot 12-12 5
2996

[토론토] GV (현CES) - 시험결과

4주차 마지막 날 첫 번째 시험을 치뤘다. GV어학원에서는 처음보는 시험이라 긴장이 많이 됐다. 시험시간 목요일에 보았고 총 두 시간이었다.   두 시간 동안 라이팅 시험을 치루는 중간에 순서대로 라운지로 나가서 스피킹 시험을 보았다. 시험문제는 수업시간에 배웠던 내용에서 전부 나왔다. 시험보기 전에 복습을 하고 가서 어렵지 않았다. 하지만 몇 문제는 헷갈려서 고민하기도 했다. &nbs… [더보기]

Carrot 12-12 6
2995

[토론토] GV (현CES) - 마지막주 수업 & 졸업

GV어학원에 온지 벌써 한 달이 지나갔다. 4주 단위로 수업이 진행되고 4주 차에는 시험을 보고 졸업식이 진행된다. 그리고 매 달 첫 번째 날에는 OT를 하기 때문에 기존 학생들은 수업이 없다.   마지막 주에는 Superative와 Comparative를 배웠다. Superative는 the + most + adverb 의 형태로 나타낸다. Comparative는 more + adverb 로 된다. 이때 adverb가 한 음절이면 most와 more… [더보기]

Carrot 12-12 34
2994

[토론토] GV (현CES) - 돌셋 전망대

토론토에 오고 첫! 여행을 다녀왔다. 생각해보니 토론토에 온 이후로 새로운 집 구하기, 학원 및 생활에 적응하기, 이사하기 등등.. 정말 정신없이 5주를 보낸 것 같다. 지난 주 일요일(21일) 에는 다음 날 (22일)에 수업도 없고 해서 처음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장소는 돌셋 전망대! 단풍국답게 한창 단풍이 많이 필 시기이고, 멀어도 다녀오자는 마음으로 차를 렌트하고 차로 3시간을 달려서 다녀왔다.… [더보기]

jihyun 12-11 8
2993

[토론토] GV (현CES) - 수업내용 및 졸업식 사진

10월 15일 ~ 10월 19일까지, 총 5일간 4주 차 수업을 들었다. 4주 차에는 레벨테스트가 포함된 주여서 15일 하루만 수업을 진행하였다. 16,17일에는 지난 3주동안 배운 것을 복습하는 시간을 가졌고, 18일에는 레벨테스트, 19일에는 시험 결과 확인 및 졸업식이 있었다. 마지막 4주차 수업 내용은 Imperative 였다. Imperatvie 는 Stand up! / Find a partner. 와 같이 명령문이며, 오직 Simple Base Form… [더보기]

jihyun 12-11 8
2992

[벤쿠버] inlingua - white rock

밴쿠버에 왔다면 한 번쯤은 가볼 만할 장소 white rock 입니다. 왜 white rock이냐...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덩그러니 하얀돌이 있어서.. white rock 입니다 (별거 없어요 ) 저는 버나비에서 갔었는데 대략 2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ㅠ_ㅠ  생각보다 멀었지만.. 막상 가보니 힐링이 됩니다. ㅎ_ㅎ 가는 길은 구글링해서 가시면 됩니다.  white rock에는 다양한 음식점도 있으니, … [더보기]

세니 12-11 4
2991

[벤쿠버] inlingua - Halloween pumkin

finally test가 다 끝나고 금요일에는 클래스메이트와 함께 할로윈 펌프킨을 만드는 활동을 했습니다!! 처음으로 해보는거라 되게 새롭고 재밌었어요.  반 친구들이 집중해서 호박을 파고... 호박을 깎고.. 하는 모습이 생소롭기도 하고 웃기기도 했습니다. 뭐 여차여차해서 저희는 무서운 펌프킨이 아니라, 조금은 lovely한 펌프킨을 만들었습니다>_< 그런데... 다른 클래스 펌프킨을 … [더보기]

세니 12-11 4
2990

[벤쿠버] inlingua - 프레젠테이션

4주 차에 finally test와 presentation이 진행됩니다!! 4주 동안 총: 중간 시험과, 파이널리 시험 그리고 피피티, 매주 나가는 writing 숙제가 있습니다! +출석 까지 합해서 점수를 매기고, 반 올라가거나 아니면 stay를 합니다.  저는 이번에 아슬아슬하게 올라갔습니다..^^*.. 이번에 생각보다 시험이 어려워가지고 ㅠㅠ 파이널리 시험을 조금 망쳤어요.. 다음번에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 [더보기]

세니 12-11 8
and or
  • home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