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 캐공인가?
  • 캐공 야간상담
  • 연수프로그램
  • 생생현지소식
  • 공지사항
  • 할인정보
  • 생생경험담
  • 사무실소식
new
hot
학원과의 원스톱수속 당신을 위한 연수플랜

생생경험담
게시판 뷰
제 목 [밴쿠버] CCEL어학원 - say goodbye
학 교 CCEL 지 역 벤쿠버(Vancouver)
작 성 일 17-03-09 09:49 작 성 자 okkey1 조 회 6,835
캐나다 밴쿠버에 도착하여 학원에서 처음으로 사귄 일본인 친구의 마직만날이여서 송별회를 하였다.
 
그 친구는 18살 고등학생으로 귀여운 일본인 여자아이였다. 처음 만났을떄 우리는 왠지모르게 통하는 부분이 많았다.
나랑 그 친구랑은 나이차이가 꽤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말도 잘통하고 꽤나 어른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일본인 친구 이름은 유이였는데 유이는 피아노를 전공하였지만 심리학을 배우고 싶어 전공을 바꿔 대학을 가기위해 
영어를 배운다고 하였다. 전공을 바꾸는 이유는 개인적인 사정이기에 여기에 쓸 수는 없지만 이유를 듣고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았다. 피아노를 칠 수 있는 재능을 이용해 마음이 아픈사람들을 더 잘 치료해줄 수 있을거라는 말을 하는 
그 마음씨가 참으로 예뻤던 것 같았다.

 
유이는 일본에 자기가 원하는 대학에 갈려면 토플 점수가 필요해서 5주 후 학원이 끝나면 일본으로 돌아가 토플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우리는 거의 매일매일 방과후에 다운타운을 돌아다니며 카페에서 맛있는 디저트와 커피를 마시며
많은 이야기도 하고 쇼핑도하고 주말에는 근교로 놀러도 가고 크리스마스에 같이 파티도 하였다.
유이는 특히 한국 드라마를 좋아했고 한국어에 관심이 참 많았다.
그래서 서로 한국어를 가르쳐주고 일본어를 가르쳐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일본으로 돌아가기 전날 우리는 하버타워 전망대에 올라가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유이는 결국 울었고,, 나도 마음이 많이 
찡했다.
밴쿠버에서 처음으로 사귄 외국친구이기도 했고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어서 그런지 유독 정이 많이 생겼던 것 같다.
유이는 일본으로 돌아가기 싫다고 밴쿠버에서 우리들과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좋은 추억을 가지고 싶다고 했다.
유이의 그런 마음을 100% 이해했기 때문에 걱정말라며 라인으로 페이스북으로 연락하며 지낼 수 있다고 다독여주며
달래줄 수 밖에 없었다. 나중에 한국에 놀러오면 같이 제주도에 가기로 약속을 하며 공항까지 따라가진 못했지만
아침에 집앞에서 같이 택시를 기다리며 배웅까지 해줬다.
벌써부터 보고싶은 유이이지만 곧 한국과 일본에서 만나기를 바라며 잘가 유이야!!

 

게시물수 3,224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사진 제목/내용 작성자 날짜 조회
3224

[벤쿠버] GV - LA

로스앤젤레스에서의 우리의 진짜 목표는 유니버셜스튜디오랑 디즈니랜드였다. 그래도 엘에이까지 갔는데 뭔가 그 두개만 가면 너무 좀 오바니까 게티센터, 산타모니카비치, 할리우드사인, 할리우드거리 정도를 가기로 했다. 우리는 한인타운에있는 한국민박을 잡았다. 인터넷으로 숙소 찾다가 우연하 본 곳인데 진짜 상각보다 너무너무 좋앗다. 그리고 여기집들은 또 캬나다랑 다르게 더 큰 것 같았가. 여… [더보기]

han3 03-11 153
3223

[벤쿠버] GV - 그랜드캐년

우리는 미국여행 자체를 자유여행으로 간거지만 그랜드캐년은 절대 우리둘이 갈 수 없어서 그랸드캐년만 한국 여행사를 껴서 여행을 다녀욌다. 줌줌투어 1박2일 패키지를 이용해서 다녀왓다. 우린 예약할때 두가지 선택지가 있었는데 하나는 캠핑카에서 자는거교 하나는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는 것이였다. 솔직히 캠핑카 스케줄이 더 마음이 들어서 엄청 고민을 했었는데 캠핑카에서 자는건 진짜 아닌… [더보기]

han3 03-11 140
3222

[벤쿠버] GV - 라스베가스

오늘은 미국 여행다녀온 것을 적으려한다. 원래 계속 적으려 했는데 사진정리가 계속 늦어져서 드디어 적는...!ㅋㅋㅋㅋㅋ 나는 미국여행을 두달전에 7빅8일로 라스베가스 ,로스앤젤레스를 다녀왔다. 우리의 첫번째 여행지는 라스베가스 였다. 라스베가스는 워낙 호텔이 좋고 많아서 많은 관광객들이 큰호텔들에 묵는다. 우리는 그쪽은 아니고 조금 떨어져잇는쪽에 트루바이 힐튼 호텔에서 머물렀다. 사실 지… [더보기]

han3 03-11 131
3221

[토론토] GV (현CES) - 막걸리 만들기

한국에서 가장 저렴한 술 막걸리가 캐나다에서는 무려 18불이나 한다. LCBO에서는 10불 정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토론토는 양주나 맥주가 우리나라에 비해서 저렴하기 때문에 막걸리를 사 먹을 생각이 없었지만 근래에 마시고 싶어서 그냥 만들어 먹기로 했다. 크리스티역에 있는 PAT 한국마트에서 누룩을 구매하고, IKEA에 가서 술을 담을 1.9L 짜리의 유리 볼 두 개 구매하… [더보기]

jihyun 03-11 130
3220

[토론토] GV (현CES) - 버블티가게

Bloor-Young 역 근처에 있는 버블티 가게를 찾아갔다. 한국에서는 버블티를 먹지 않았지만 친구가 먹고싶다고 해서 같이 갔다. 매장을 들어간 첫 인상은 굉장이 깔끔하고 심플한 느낌이었다. 버블티 가게라고 해서 갔는데 다양한 음료를 함께 팔고 있었다. 그런데 가격이 굉장히 비쌌다. 한국보다 1.5배는 비싼 느낌이었다. 나는 golden pearl 이라는 음료를 선택했다. 주문을 하고 카드로 결제를 하… [더보기]

Carrot 03-11 141
3219

[토론토] GV (현CES) - 수업관련

오후 시간에 그림을 설명하고 그리는 시간을 가졌다. 설명하기 전에 그림을 설명하는데 필요한 단어들을 설명해주셨다. 왼쪽 상단 구석은 top left corner, 오른쪽 하단 구석은 bottom right corner 라고 표현한다 그리고 왼쪽 상단 구석에 있는 것을 말할때는 in the top left corner라고 말한다. 위쪽 부분은 background, 아래쪽 부분은 foreground라고 한다. 왼쪽 부분은 left side, 오른쪽 부분… [더보기]

Carrot 03-11 140
3218

[토론토] GV (현CES) - 수업자료2

수업 10주차(2) 주제는 [ Articles ] 이다. Article 이란, 영어 명사 앞에 쓰이는 'a, an, the'를 뜻한다. 이것은 사실 거의 6개월째 영어를 시작하고 계속 헷갈리는 부분이며, 아직도 정확하게 이해를 하지 못한 내용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것은 이해가 아닌 그저 외워야만 하는 것 같다...ㅜ_ㅜ a, an 은 하나뿐인, 셀 수 있는 명사로 결코 뒤에 복수형 명사를 사용할 수 없으며, the는… [더보기]

jihyun 03-11 130
3217

[토론토] GV (현 CES) - 수업자료

11월 26일 ~ 11월 30일까지, 총 5일간 10주 차 수업을 들었다. 수업 10주차(1) 주제는 [ Connecting Phrase ] 이다. 문장의 시작 또는 중간에 넣어서 완전한 문장으로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처음에는 선생님이 풀라고 시간을 주셨는데 몇개정도는 보기는 했지만 정확한 사용법에 대하여 헷갈리는 것들이 있었다. 알아두면 좋은 아주 유용한 단어들이다. … [더보기]

jihyun 03-06 301
3216

[토론토] GV (현CES) - 탕수육만들기

홈스테이를 벗어나서 좋은 점 중 하나는 음식을 마음대로 해 먹을 수 있다는 것이다. 요리는 자주 해 먹지만 이번에는 내가 좋아하는 탕수육을 해봤다. 메트로마트에서 shoulder 부위를 굉장히 저럼한게판다. 1kg 당 5불정도인데 2키로 사면 며칠동안 고기 걱정이 사라진다. 가끔 한인마트에서 사는 삼겹살을 제외하면 거의 이 고기만 사먹는데 맛이 굉장히 좋다. 이 고기로 여러가지 요리를 해먹는데 다… [더보기]

Carrot 03-06 313
3215

[벤쿠버] GV - 생일파티

목요일에는 멕시칸 친구의 생일파티가 있어서 저녁에 생일파티에 다녀왔다. 먼저 파타는 다운타운에 있는 멕시칸 음식점에서 파티를 했다. 나는 저녁에 파티한다겨 해서 한 6시쯤에 만나는줄 알고 그냥 친구랑 같이 기다렸는데 알고보니 8시가 생일파티 였다,,, 학교는 3시반에 끝나는데 거의5시간이나 기다리다니,, 난 늦은 시간에 약속 잡는거루피하는 편이다 왜냐하면 집에 다운타운도 아니고 같이 노는 애… [더보기]

han3 03-06 296
3214

[벤쿠버] GV - Nomad Restaurant

오늘 저녁으로 메인 스트릿에 있는 Nomad restaurant 에 갔다. 뭔가 다운타운에는 가기가 싫고 메인 스트릿에도 은근히 음식점이 많았기 때문에 우리는 그냥  메인 스트릿에 있는 아무 음식점이나 가기로 했다. 원래는 the acorn restaurant 를 가기로 했는데 거기는 약간 비건 음식점이라서 nodan을 선택했다. 들어가자마자 너무 분위기가 좋아서 우리가 진짜 잘찾아 왔구나 했다. 사실 약간 비싸보야서… [더보기]

han3 03-06 276
3213

[벤쿠버] GV - 반두센가든 라이트닝축제

오늘은 오랜만에 전홈스테이에 같이 살앗던 언니를 만나서 vandusen botanical garden 에 다녀왓다. 언제부터 온제인지까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라이트닝 페스티벌을 하고있다. 아마 12월까제 하는것 같다. 하필 오늘 구경하러 가는데 비가 너무 하루종일 와가지고 좀 가기 싫었는대 뭔가 오늘 안가면 다시는 못갈고 같은 기분이 들기도 햇고 이미 가기로 역속을 해 놓은거라서 취소할 수는 없었다.  반두… [더보기]

han3 03-06 272
3212

[벤쿠버] GV - 집들이 초대

지금 홈스테이에서 같이 살았던 대만친구들이 이사를 한 뒤에 저와 홈메언니를 집들이에 초대해줫ㅇㅓ요!! 하우스에서 반지하 전체를 빌려서 친구 두명이서 같이 사는건데 반지하라고해서 어두컴컴하고 별로 안좋을줄알앗는데 생각보다 되게 좋더라구요 ! 부엌도 마음대로 쓸수잇고 방 두개에 화장실한개 그리고 부엌겸 거실 이렇게 되어잇더라구요 ㅋㅋ  저랑 지금 홈메언니 그리고 전홈메언니,… [더보기]

aye1 03-05 319
3211

[벤쿠버] GV - 뷔페가기

어학연수하면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난다는 것, 외국인친구들과 정말 헤어짐이 싫을 정도의 친밀함이 생긴다는 것은 정말 좋은 일이지만.. 막상 본국으로 돌아가야하는 그 때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싫고 속상한게 맞는거같아요 저번에도 브라질 친구 한명이 떠나서 그 때 펑펑울엇는데 이번에도 다른 브라질 친구가 돌아가는 날이엇어요 ! 이 친구들덕분에 브라질이라는 나라에 관심도 많이생기고 ㅇㅕ… [더보기]

aye1 03-05 321
3210

[벤쿠버] ILAC - 아일락교재

안녕하세요 이번 연수일기에서는 수업관련한 내용에 대해서 포스팅하겠습니다! 우선 학원에서는 기본적으로 영어로만 대화해야 하고, 수업시간에는 휴대폰을절대 사용해서는 안되기 때문에 수업이 시작될 때 휴대폰을 선생님들께서 걷어 가십니다. 수업시간에 관해서는 저를 기준으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저는 36주 과정을 신청했는데요, ILAC은 1교시가 오전 8:30분에 시작해서 11:30분까지입니다. 중간에… [더보기]

SMARK 03-05 357
and or
  • home
  • top